나에게 오픈소스란 무엇일까

블로터 닷넷에 실린 "오픈의 탄생, 그리고 미래"란 제목의 글입니다. 약간 현학적이고 어렵게 주제 풀어가지 않았나 생각되지만 오픈소스를 지향하는 개발자들이 한번쯤은 꼭 생각해 보아야 할 문제인것 같습니다.

 사실 이것이 공동체에 의한 공유지 관리의 핵심이었다. 인간을 창조자로 대우했기 때문에, 동료로 배려했기 때문에 그 '소셜', 사회적 생산 혹은 P2P 생산에 의해서 오늘날 디지털 혁명의 중심인 '오픈'이 등장할 수 있었던 것이다. 그것이 웹 2.0 만트라 '개방, 공유, 창조'의 정체였다.

오픈이 '과거의' 오픈일 뿐만이 아니라, '현재의', 그리고 우리의 더 나은 '미래로' 열린 '오픈'이려면 먼저 우리 각자가 잠들지 않고 깨어 있어야 한다. 자기 자신을 단순한 소비자로 전락시키고 창조의 본능을 포기하는 순간, 스스로를 바보 취급하는 순간, 우리에게 오픈은 누군가의, 누군가만을 위한 오픈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의 미래는 그 누구보다 우리 자신의 책임이어야 한다.

전문은 다음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오픈의 탄생, 그리고 미래" (블로터닷넷)

현재 오픈소스 리더라는 구글은 소단위 프로젝트들 보다는 상업성을 포함한 다각적인 면에서 보다 조직적이고 공격적으로 "오픈"을 이용하는 위치에 있다는 점에서 이전의 모질라 재단 같은 단체와는 확연히 그 성격이 다르기는 합니다. 위 글을 쓴 필자가 서두에 오픈소스의 탄생을 꽤 길게 짚고 넘어간 것은(또는 먼저 세뇌시킨 후 글을 풀어나간 것은) "구글은 다르다"는 전제하에 구글이 기존의 문화를 깨뜨릴 수 있다는 걱정과 럭비공이 어떻게 튈 것인가라는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어떻게 해소할 수 있는가 말하고자를 한 것 같습니다.

당연히 정보와 체제의 독점이 힘에 균형이 깨졌을 때 발생한다는 점에서 구글의 독주가 염려되긴 합니다. 아직은 먼 매트릭스의 이야기처럼 들리는 것도 스스로가 너무도 힘없는 개미일 뿐이라는 무의식 때문은 아닌지 반문하게 됩니다. 언제나 거대한 권력이나 조직에 맞설 수 있었던 건 개인과 작은 단위의 공동체로 이루어진 더 큰 공동체밖에 없었듯이, 구글 역시 "오픈"에 대하여 권력화되고 질서를 변질시키는 기득권으로 인정된다면 그동안 구글을 뒷받침 해 주었던 "오픈" 스스로가 등을 돌리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마치 아마존의 생태계 처럼 자연스럽게 말이죠.

"모든 이들은 구글처럼 되길 원한다. 그 이유는 상업적 성공 때문이다. 구글은 오픈 소스에 대한 새로운 비젼을 제시하고 있다. 그 이유는 상업적 성공 때문이다. 하지만 오픈으로 길들이지 못하고 뛰쳐 나가버리는 구글은 위험하다." 딜레마 같습니다. 내가 개발한것을 오픈하는 이유에 대해 생각해 보게한 글이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트랙백 ( 0 )개 , 댓글 ( 4 ) 개가 달렸습니다.

Commenta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iebuster.com BlogIcon hika 2010.09.02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vulcan님에게 오픈이란 상업적인 성공으로 !

    • Favicon of http://vulcan9.tistory.com BlogIcon vulcan 2010.09.02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상업적 성공의 잣대는 사람마다 다르겠죠.
      부정하지 않습니다.ㅎㅎ 사실 국내에도 오픈으로 성공하는 사례가 더 많아졌으면 합니다.
      하지만 오픈의 특성상 공익이 우선 성취된 다음에 상업적 성공이 뒤따르는 절묘한 장치가 제대로 작용해야 겠지요.
      먹고 살만하면 그것으로 만족입니다.

    • Favicon of http://drumcap.tistory.com BlogIcon 드럼캡 2010.09.03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픈소스의 특성상 공익이 우선 성취된다는 것은 참 어려운거 같아요.
      하지만 그게 또 오픈소스의 매력이죠. 오픈하기는 쉽지 않지만 용기있게 오픈하고 필요한 사람은 도움받다보면, 저작자들은 가능성이 낮긴 하지만 부가적 성공을 거두는것..
      vulcan님을 응원할테니 하나 멋지게 만들어 주세요. ^^

    • Favicon of http://vulcan9.tistory.com BlogIcon vulcan 2010.09.04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힘이되는데요..ㅎㅎ
      저번에 저녁 잘먹었어요.
      시간 되실때 이런저런 얘기하면서 한번 대접해드려야 할텐데요...ㅎㅎ

      얻은만큼 배푼다 또는 베푼만큼 얻는다라는 두가지 관점에서 지금에 오픈 시스템이 항상 좋은 선택지 인것만은 아니겠죠.
      이상과 현실은 항상 갭이 있기때문에 그만큼 사람마다 생각할 여지을 만들어주는것 같아요.
      외국 블러그중에 donation 버튼은 찌질하게 쯥... 이런 생각을 갖게 만듭니다. 분명 문화차이도 잇겠죠.
      사실은 저도 이런 방식에 후원 만으로 생계를 유지하면서 개발하고 싶은 분야에 지속적인 로하우를 쌓아가고 싶은 일인입니다만 현실은 녹녹치가 안쵸.

      개인이나 기업이나 오랜시간에 걸쳐 쌓아 올린 개발 소스를 공개하기란 분명 쉽지만은 않은 일입니다. 일단은 오픈소스 라이센스라는 정말 와닫는게 하나도 없는 무언가에 모든걸 의지해야 하니까요. 이것은 오픈소스를 바라보는 사람들이 맨처음으로 극복해야하는 하나에 도전이겠죠.

      올해 말쯤엔 vulcan 프로젝트가 완료될것 같습니다.
      저는 회사를 다니지 않아도 될만큼에 여유로운 개발자는 아닙니다. 프레임웍을 오픈하고 응용 레퍼런스가 하나둘씩 생겨야 할텐데 시간이 허락할지 모르겠네요.
      뭐 일단은 잘만들어 놓는게 첫단추겠죠.
      제가 만드는 소스가 저뿐만아니라 여러 사람게 유용하게 쓰인다면 1차 목표는 성공인 겁니다.

Add a Comment

comment에 대한 답변글은 해당 글상자에 있는 "R"(reply)버튼을 클릭하여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